전자담배 문제가 발생한 3가지 이유 (그리고이를 해결하는 방법) )

해외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KT&G, 한국필립모리스, BAT로스만스 전부 새 제픔을 내놓고, 전국으로 판매처 강화에 나선다. 시장점유율 확보 경쟁이 뜨거워지는 모양새다.

16일 담배업계의 말을 빌리면 대한민국필립모리스는 전일부터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아이코스 일루마 시리즈’의 판매처를 전국으로 확대하였다.

지난해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액상담배 5월 출시된 아이코스 일루마 시리즈는 이제까지은 일산, 서울 전자 담배 액상 근처 일부와 대전 일부 지역에서만 판매돼 갔다.

근 미래에는 전국 아이코스 직영 매장은 당연하고, 편의점에서도 아이코스 일루마 시리즈를 구입할 수 있다.

전국으로 유통망을 넓히면서 아이코스 일루마 시리즈의 온라인 판매도 시행됐다. 아이코스 공식 오프라인 스토어인 아이코스닷컴은 물론 쿠팡이나 카카오(Kakao) 등 별별 온,오프라인 채널에 아이코스 일루마 시리즈를 판매합니다.

KT&G는 일찌감치 궐련형 전자담배 ‘릴 에이블’에 대해 전국판매를 시행하였다.

전년 11월 출시 순간 인천 지역을 중심으로 선보이다, 12월부터 전국 광역시를 비롯한 주요 도시로 판매처를 넓혔다. 출시부터 오프라인 판매에도 몰입하였다.

BAT로스만스는 오는 22일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새 제픔 ‘글로 하이퍼 X2’의 첫 공식 판매를 시작할 것입니다.

BAT로스만스는 공식 판매 즉시, 전국 편의점에서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마찬가지로 공식 온,오프라인몰과 이커머스에서도 동일한 날 판매를 실시합니다.

오는 29일부터는 3사 모두 전국에서 궐련형 전자담배 신제품 경쟁을 시작하는 셈이다.

신제품은 유사한 시기에 나왔지만 3사 모두 내세우고 있는 특단점은 다르다.

image

가장 제일 먼저 출시한 아이코스 일루마는 ‘청소가 필요 없다’는 점을 가장 큰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을 것입니다.

아이코스 일루마에는 기존 가열 부품인 블레이드를 없앤 대신 새 가열 시스템인 스마트코어 인덕션 프로그램이 적용됐다. 이 시스템은 스틱을 태우지 않고 담배 내부에서부터 가열해 이용 후 잔여물이 남지 않는다. 이에 따라 청소가 필요 없다.

또, 상품 라인업도 3사 중에 최대로 적지 않다. 구매자 선택의 폭이 보다 넓다는 얘기다.

아이코스 일루마 시리즈는 기존 △보급형 모델 아이코스 일루마 △플래그십 모델 아이코스 일루마 프라임 모델 9종에 이달 콤팩트(휴대가 간편한)형 모델인 아이코스 일루마 원을 추가하였다.

상위 라인업인 아이코스 일루마 프라임은 프리미엄 선호층을 겨냥, 모노톤 알루미늄 소재와 곡선을 감싸는 랩 커버로 보급형 모델과 디자인적 차별점을 뒀다.

콤팩트형 모델인 아이코스 일루마 원은 스틱을 넣자마자 바로 가열되는 ‘오토스타트’ 기능을 뺀 대신 가격대를 감소시키고, 휴대성을 높였다.